세상을 여는창


13세 조로증 소녀, 셀레나 고메즈에게 바친 미소 동영상 ‘감동의 물결’

‘13세 조로증 소녀’가 할리우드 톱스타에게 바친 동영상이 보는 이들을 울리고 있다.

‘13세 조로증 소녀’로 알려진 하나 황(Hana Hwang)은 미국에서 조로증으로 투병 생활을 하고 있으며 할리우드 배우이자 팝스타인 셀레나 고메즈의 노래를 위안삼고 있었다.

하나 황의 사연을 들은 고메즈는 지난달 황양이 입원 중인 LA 어린이 병원을 방문했다.

하나 황은 고메즈에게 고마움을 표하기 위해 그녀를 위한 팔찌를 만드는 모습과 함께 “셀레나는 나의 영웅”이라며 환한 웃음을 보인 영상을 찍었다.

하나 황의 영상이 유튜브에 오르자 한 달 만에 조회수 170만을 넘어서며 많은 사람들이 감동의 눈물을 흘리고 있다.

영상을 접한 누리꾼들은 “추운 날씨임에도 영상을 보자 바로 마음이 따뜻해졌다”, “삶의 희망을 놓지 않는 13세 조로증 소녀, 그 어떤 소녀보다 아름답다”등의 응원글을 쏟아냈다.

한편 하나 황을 만났던 고메즈는 자신의 트위터에 “내가 만났던 사람 중 정말 아름답고 최고로 멋진 사람 중 하나”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13세 조로증 소녀 "미소에 감동", "조로증 평균 수명은…"

13세 조로증 소녀

최근 동영상사이트 유튜브에서는 'Thank You Message to Selena Gomez from Hana Hwang'이라는 제목으로 13세 조로증 동영상이 게재돼 화제다.

영상 속에는 미국 LA 어린이 병원에서 조로증으로 투병 생활 중인 하나 황이 평소 자신이 좋아하는 할리우드 스타 셀레나 고메즈를 위해 팔찌를 만드는 모습이 담겨 있다.

하나 황은 영상에서 "셀레나는 나의 영웅이다"라며 미소 짓어 눈길을 끌었다.

13세 조로증 소녀 영상을 접한 네티즌들은 "감동의 물결", "조로증의 평균 수명이 13세 남은 삶은 고작 1~2년?",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미소"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세상을 여는창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