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여는창


세계 종말 후의 모습, "영화 속 한 장면이 아니라고?"


세계 종말 후의 모습을 담은 작품이 화제다.

지난 6일(현지시각) 미국 허핑턴 포스트러시아 예술가 블라디미르 마뉴인의 작품 '세계 종말 후의 모습'을 공개했다.

'세계 종말 후의 모습'은 폐허가 된 뉴욕, 워싱턴DC, 모스크바 등의 모습을 실감나게 표현해 내 충격을 주고 있다.

도시의 건물은 무너지기 일보 직전이고, 거리에는 사자들이 우글거린다. 지하철은 천정이 무너져 초토화 되어 있다.

'세계 종말 후의 모습' 사진네티즌들은 "보기만 해도 끔찍하다", "재난 영화의 한 장면 같다", "충격적이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세계 종말 후의 모습, "영화 속의 한 장면 같아"
 
세계 종말 후의 모습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미국 허핑턴 포스트는 지난 6일(현지시각) 러시아의 예술가 블라디미르 마뉴인의 '세계 종말 후의 모습'을 공개했다.

공개된 세계 종말 후의 모습은 도심의 모습은 온데간데 없이 으스스한 분위기로, 건물은 폐허가 되어 있으며 잡초와 덩쿨만이 가득하다. 또한 간간히 살아남은 동물과 인간은 고독해보인다.

작품은 러시아 모스크바의 모습 뿐만 아니라 뉴욕, 워싱턴DC의 처참한 모습을 그려냈다. 실제 사진을 바탕으로 포토샵과 3DMAx를 이용해 작업을 하여 생생한 현실감을 준다.

'세계 종말 후의 모습' 사진을 접한 누리꾼들은 "충격적일만큼 사실적으로 느껴진다", "영화 속의 한 장면 같다", "저런 날이 올까?"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세계 종말 후의 모습 '엉망된 지구...그럼에도 사람은 있다'

 세계 종말 후의 모습, 미국 허핑턴 포스트가 러시아의 예술가 블라디미르 마뉴인의 ‘세계 종말 후의 모습’을 공개해 화제다

세계 종말 후의 모습은 어떨까?

미국 허핑턴 포스트는 지난 6일(현지시각) 러시아의 예술가 블라디미르 마뉴인의 ‘세계 종말 후의 모습’을 공개했다.

‘세계 종말 후의 모습’은 폐허가 된 지구의 곳곳의 명소들을 생생하게 표현해내 충격을 준다.

끊긴 선로위로 붉은 노을이 비치는 사이 새들만이 날고 하늘을 찌를 듯 솟아있던 마천루는 벽이 무너지거나 시커멓게 그을린 폐허로 남았다.

운행을 멈춘 지하철을 담으로 삼아 모닥불을 쬐는 사람들과 풀이 자란 뉴욕타임스퀘어 광장을 한가롭게 노니는 사자의 모습이 인간과 동물의 뒤바뀐 처지를 상상케 한다.

크렘린궁은 열대 수목으로 뒤덮였고 워싱턴 DC 링컨 기념관에는 헐벗은 한 남자가 망연자실 서있다.

작품은 곳곳의 실제 사진을 바탕으로 포토샵과 3DMAx를 이용해 작업을 했기에 생생한 현실감을 주고 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세상을 여는창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