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여는창

고아라.












바야바 소셜쇼핑커머스  

 

 

 

신고
Posted by 세상을 여는창
TAG 고아라

댓글을 달아 주세요

고아라,'하늘하늘한 깃털 드레스' 고아라,'하늘하늘한 깃털 드레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세상을 여는창

댓글을 달아 주세요

고아라, 아찔한 볼륨감 고아라, 아찔한 볼륨감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세상을 여는창

댓글을 달아 주세요


고아라 오디션 영상 눈길, 당시 경쟁률 8231:1 

배우 고라아 오디션 영상이 공개 돼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2일 방송SBS '강심장'에는 배우 고아라가 출연, SM오디션에 대해 이야기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방송에서 이특은 고아라의 오디션에 대해 "8231대1이었다. 당시 가장 치열했던 오디션 중 하나다"라고 말했고 이어 고아라는 "반 친구가 가수였다. 중2때 친구의 오디션을 도와 주기위해 같이 보아의 '발렌티'를 연습했다. 2절이 멋있으니 나는 1절을 추고 친구가 2절을 추는 거였다"고 말했다.

고아라는 이어 "그런데 2절을 하고 5초만에 음악이 끊겼다. 계속 저한테만 질문을 하시더라. 그렇게 대상하고 외모짱 1위를 해서 SM오디션에 합격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고아라 오디션 영상을 본 네티즌들은 "고아라 끼가 있다" "페이스메이커 기대 됩니다" "반올림에서부터 뜰 줄 알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정선희, 이천희, 김청, 오세정, 김규종 등이 출연해 입담을 과시했다.  








고아라, 5kg 찌운 '볼륨몸매' 화제..'이 정도였어?'

배우 고아라의 볼륨있는 몸매가 화제다.

3일 오후 서울 자양동 건대입구 롯데시네마에서 영화 '페이스 메이커' 언론배급시사회가 열린 가운데, 베일을 벗은 영화 속 고아라의 탄탄한 몸매와 캐릭터에 대한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

고아라는 극중 '미녀새'라 불리는 장대높이뛰기 선수 유지원을 연기했다. 연예인 제의가 들어올 정도로 얼짱 스타인 그녀는 반쪽 마라토너인 페이스메이커 만호(김명민)과 나이를 초월한 우정을 선보인다



극중 고아라는 실제 선수 못지 않은 탄탄한 몸매로 장대높이선수로 완벽 분한 모습이다. 땀 흘리며 뛰고, 장대를 들고 하늘을 나는 듯한 날렵한 몸짓이 실제로 많은 훈련을 했음을 엿보게 한다.

이런 노력에는 일부러 살을 찌우는 고충도 있었다. 고아라는 기자간담회애서 "살도 5kg 정도 불려서 촬영에 임했다. 또 아령 운동을 했었는데 그렇게 무거운 아령을 들 줄 몰랐다. 아령 들기 등 여러 가지에 신경을 썼다"라고 말했다. 장대높이뛰기 연습을 하다가는 발목 인대가 파열되는 부상을 입기도.

한편 김명민, 안성기, 고아라가 주연한 '페이스 메이커'는 마라톤 선수들의 기록을 끌어올리는데 도움을 주기 위해 30㎞를 동반 질주하던 페이스 메이커가 생애 처음 42.195㎞ 완주에 도전하는 과정을 그린 영화다. 19일 개봉.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세상을 여는창

댓글을 달아 주세요


고아라 " 페이스 메이커 " 촬영 중 인대파열 " 부상 투혼 " 

 



배우 고아라가 영화 "페이스메이커" 촬영 중 인대가 파열되는 부사을 당했다 
고아라는 20일 오전 서울 자야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페이스메이커(감독 김달중, 제작 스튜디오 드림 캡쳐) 제작 보고회에서 " 촬영 들어가기 전 훈련을 강행하다가 조금 다쳤다"고 말문을 열었다

고라아는 "아킬레스건염에 걸렸다, 아킬레스건이 닳아서 그렣게 된 것인데 지금은 완쾌됐다"며 웃었다.



이외에도  장대높이뛰기 선수로 등장하다 보니 고생이 이만저만이 아니었다. 고아라는 "정말 죽을 뻔했다"면서 "수평에서 수직으로 오르다 보니 머리부터 발끝까지 근력이 정말 많이 필요해 힘들었다"고 털어놨다.



이를 지켜본 김명인은 "장대 높이 뛰기라는 것은 아라 씨가 짧은 시간에 아무리 열심히 한다고 한들 흉내 내기 조차 힘든 것이다 "면서 " 아라 씨가 정말 열심히 했고 그맘큼 예쁘게 잘 나온 것 같아 뿌듯하다." 고 말했다.
고아라는 " 페이스메이커"에서 외모와 실력을 겸비한 육상계의 요정 유지원으로 연기 한다. 실력보다는 뛰어나 외모로 주목받는 장대높이 뛰기의 국민요정이지만. 승부욕을 앞게 해준 주만호(김명민)를 만나면 친구가 된다. 


주만호는 페이스메이케에서 30Km까지는 누구보다 잘 달라지만 그 이상은 달리지 못하는 페이스메이커롤 등장한다. 페이스메이커는 중거리 이상의 달리기 경주나 자전거경기 따위에서 기준이 되는 속도를 만드른 선수로 흔히 다른 선수의 페이스 조절을 위해 투입된다. 
영화는 평생 다른 선수의 페이스 조절을 위해 뛰어온 마라토너가 생에 처음으로 자신만을 위한 42.19Km 꿈으 완주에 도전하는 이야기를 그린 휴먼 드라마다 
 


G마켓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세상을 여는창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