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여는창

신용카드 부가서비스 대거 축소

신용카드사들이 고객 부가서비스를 대폭 축소하거나 없앨 방침이다. 가맹점 수수료율 차별 금지 법안이 국회를 통과해 수수료 수익이 급감하고 각종 규제로 경영 여건이 나빠질 것이라는 판단에서다.

29일 여신금융업계에 따르면 신한카드 등 카드사들은 다음달부터 포인트 적립, 할인율 축소, 전월 사용액 상향 조정, 제휴사 혜택 종료 등을 통해 부가서비스를 일제히 줄일 계획이다.

결제 금액의 0.2%를 인터파크 마이신한포인트로 적립해주던 신한카드는 6월부터 0.1%로 축소한다. KB국민카드는 5월부터 프라임회원 대상 포인트리 적립서비스를 끝낸다. 8월부터 주유할인 제휴 포인트리 적립서비스도 중단한다.

현대카드의 '에버리치 현대 체크카드'는 6월20일부터 M포인트 적립률을 1.0%에서 0.5%로 낮춘다. '코리아홈쇼핑ㆍ홈에버 현대카드V'는 7월 말부터 롯데월드 자유이용권 50% 현장 할인 서비스를 멈춘다.
 




 


신한카드의 '신한 GS숍 아멕스', '스타일F카드'에서 제공되던 아웃백스테이크하우스 현장 할인 서비스가 7월 말에 종료되며, 롯데카드도 5월부터 롯데월드 무료 입장 서비스를 종료한다.

외환카드도 기존에 4000원~1만원 사용시 2000원을 깎아주던 영화 할인서비스를 6월에 없앤다.

부가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준인 전월 이용 실적 한도도 높이거나 까다롭게 바뀐다.

신한카드는 '신한 프로맘새싹카드'의 유치원비 할인 서비스를 6월부터 대폭 축소한다. 월평균 50만원을 쓰면 유치원비 3%를 깎아줬는데 80만원으로 올리기로 했기 때문이다.

'신한 4050카드'는 4월부터 제휴학원 10% 할인을 받으려면 전월 30만원 이상 써야 한다. 제휴 학원 이용금액은 실적에서 빠진다. 기존에는 조건 없이 20만원 이상만 쓰면 서비스 이용이 가능했다.

'KB국민 굿데이카드'는 4월부터 할인서비스 이용에 대한 전월 사용액 산정에서 현금서비스 액수는 빼기로 했다.

하나SK카드는 '플래티늄 로얄카드'의 공항라운지 무료 이용 횟수를 오는 3월부터 전년 사용액이 1000만원 미만이면 연 3회로 제한키로 했다. 기존에는 별다른 제한 없이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었다.



신용·체크 겸용카드, 쓸만할까



[[머니위크]혜택 계속 받고 적게 긁고 싶다면…]

30대 직장인 김민주 씨는 이번 달 신용카드 고지서를 보고 깜짝 놀랐다. 카드 대금이 생각보다 훨씬 많이 나왔기 때문이다. 문제는 카드 대금 대부분이 생각 없이 지출한 데 있었다. 무분별한 카드 사용의 원흉은 바로 신용카드였다.

굳게 마음을 먹고 카드를 자르려고 하고 보니 그동안 신용카드로 받은 쏠쏠한 혜택들이 눈에 밟힌다. 신용카드를 자를 것인가, 말 것인가. 김씨는 고민에 빠졌다.

김씨처럼 신용카드의 혜택은 누리고, 체크카드의 소비 통제의 장점을 살리고 싶다면? 답은 신용·체크 겸용카드에 있다. 여신금융업계에서는 신용카드와 체크카드의 이점을 결합했다고 해서 이른바 `하이브리드 카드`라고도 부른다. 카드 사용자로서는 잘만 사용한다면 둘의 장점을 모두 가질 수 있다.

신용·체크겸용 카드는 신용카드와 동일한 혜택을 받을 수 있는 게 가장 큰 장점이다. 사용 실적 역시 체크카드 사용 실적과 합산돼 전월실적의 제약에서 비교적 자유롭다.



◇ 어떻게 사용하는 거야?

신용카드 업계에서는 신용·체크 겸용 카드 개발이 한창이다. 체크카드를 장려하려는 금융감독원의 움직임과도 연결돼 있다. 체크카드를 장려하면 과도한 외상거래를 줄일 수 있고, 수수료도 1%대로 신용카드의 절반 수준이어서 카드 가맹점 수수료 문제의 대안이 되고 있다.

카드사 별로 다르지만 신용·체크카드 서비스를 이용하는 방법은 크게 2가지로 나눌 수 있다. 가장 대표적인 게 자신이 월별한도를 설정해 그 금액 내에서 사용하는 것이다. 예를 들어 고객이 월간 한도를 만원으로 잡으면 50만원 이내의 결제는 무조건 체크 결제되고 그 이상은 신용으로 결제되는 것이다.

결제 건당 한도를 지정하는 방법도 있다. 이 방식은 본인의 카드 결제 한도에 따라 높은 금액은 신용카드로, 낮은 금액대는 체크카드로 결제되게끔 한다. 예를 들어 건당한도를 5만원으로 지정하면 결제 시, 5만원 이하만 체크카드로 결제되게 하는 것이다.

신용·체크 겸용카드를 갖고 있는 곳은 KB국민카드, 우리카드, NH농협카드, 외환카드 등이다.

KB국민카드는 자사의 상품인 2007년도에 출시한 it(잇)계열(it Phone, it Study, it Play, it Style)의 카드에 한해 `듀얼페이먼트 서비스`를 실시하고 있다.

듀얼페이먼트 서비스는 건당, 혹은 월간 한도 내에서 체크카드 결제가 적용된다. 한도 금액을 넘어서면 신용 결제된다. 건당 체크결제금액은 2만원부터 200만원까지로 만원 단위로 선택이 가능하다. 월간 체크결제금액의 지정한도는 5만원부터 1000만원까지 만원 단위로 선택이 가능하다.

외환카드는 법인카드를 제외한 전 신용카드로 확대해 `체크 겸용서비스`를 실시하고 있다. 건당, 혹은 월간 지정한도는 KB국민카드와 동일하다.

외환카드의 체크겸용 서비스 이용 고객은 전월 체크 사용 실적에 따라 연 최대 10만점의 예스포인트(Yes Point)를 적립해 준다.

NH농협카드의 `즉시불 서비스`는 NH농협카드는 채움계열과 BC계열 모두 이 서비스를 시행하고 있다. NH농협카드의 즉시불서비스 이용액은 지난해 6000억원 정도지만 향후 급격히 확대될 것으로 전망했다.

다만 이들 카드의 체크겸용 서비스를 누리기 위해서는 결제 계좌를 자사의 은행으로 해야한다. 또 할부, 현금서비스, 해외거래는 신용카드 거래로 결제된다.

다른 카드사도 하이브리드카드 개발을 서두르고 있다. 신한카드는 상반기 내에 하이브리드 카드를 출시할 예정이다.



◇ 하이브리드카드, 체크카드 대안 될까?

신용·체크 겸용카드가 체크카드 사용을 독려하려는 금융당국의 입맛에 맞출 수 있을까? 결론적으로 신용·체크 겸용카드는 신용카드 기반이다. 이 카드를 쓰도록 유도하면 신용카드를 늘리는 것이어서 신용카드사용을 억제하려는 당국의 방침에는 위배된다. 따라서 개별 카드사들은 적극적인 마케팅은 하지 못하고 쉬쉬하고 있는 상황이다. 또 언제나 신용카드로 전환이 가능한 점도 마케팅에 부담스러운 요인이다.

한 카드사 관계자는 "하이브리드 카드의 출시 이유가 신용카드 회원을 체크카드로 유도하기 위한 것인데 신요카드 기반인 하이브리드 카드를 앞세우면 금융당국도 그리 달가워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실제로 우리은행이 2007년 출시한 `우리V카드`의 신용·체크 겸용카드 사용자의 1인당 월평균 결제금액은 60만~70만원. 이중 체크카드로 결제한 것은 25만~30만원에 그친다. 이렇게 되면 가맹점의 카드수수료 역시 2% 이상인 신용카드 적용이 많게 된다. 겸용카드가 금융당국이 주도하는 가맹점의 카드수수료 부담을 줄여 줄지는 미지수인 것이다.

이보우 단국대 경영대학원 신용카드학과 교수는 "하이브리드 카드는 신용카드의 편리성과, 체크카드의 소비 통제를 동시에 가져다줘 고객과 카드사의 이해가 맞닿은 면이 있지만 카드사로서는 수익이 높은 신용카드 쪽으로 유도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이 교수는 "하이브리드 카드는 잘못하면 그냥 신용카드일 가능성이 더 높다며 무늬만 체크카드가 되지 않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다른 문제도 있다. 은행기반이 없는 현대, 삼성, 롯데카드는 하이브리드 계발 자체에 엄두도 못 내고 있다. 하이브리드 카드도 체크카드처럼 은행계좌를 연결해야하기 때문에 수수료가 발생하기 때문이다.

한 관계자는 "은행 기반이 없는 카드사는 하이브리드 카드 발급이 어렵다"며 "은행 계좌에 대한 자유로운 계약이 전제돼야 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체리피커’에 못 당하겠네 … 카드사 “차라리 친구하자”

최기의 KB국민카드 사장
앱 개발자 만나 조언 구해

2011년 11월 28일 E1면 지면.
신용카드사 사장이 카드 혜택만 쏙쏙 골라 먹는 ‘체리피커(Cherry Picker)’를 만났다. 수익을 갉아먹는 체리피킹을 차단하기 위해서가 아니다. 어떻게 하면 체리피커에게 인기 있는 카드사가 될지를 알아보기 위해서다.

 최기의(56) KB국민카드 사장은 ‘체리피커앱’을 만든 개발자 조규범(38)씨를 지난해 말 초청해 경영 조언을 구했다고 16일 밝혔다. 체리피커앱은 카드 사용내역을 자동으로 스마트폰에 정리해 카드 혜택을 최대로 뽑아 쓸 수 있도록 돕는 애플리케이션이다. ▶<2011년 11월 28일 E1면>

 이 자리에서 최 사장은 경영에 필요한 의견을 구하고 앱 운영과 관련한 자료를 최대한 제공하겠다는 약속을 했다. 최 사장에 따르면 이는 “범을 잡기 위해 호랑이 굴로 뛰어드는 역발상”이다. “도망갈 게 아니라 체리피킹을 당하더라도 고객의 충성도를 높이는 게 중요합니다. 그분들이 카드뿐 아니라 은행 등 다른 금융거래까지 한다면 회사엔 이익이죠.”

 모바일 기술 발전으로 체리피킹을 막을 수 없다면, 오히려 이들을 적극적으로 고객으로 끌어들여야 한다는 것이다.

체리피커의 타깃이 되는 ‘굴비카드’를 최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소개한 것도 같은 이유다. 굴비카드란 카드 1장의 연회비만 내고 여러 개 카드 혜택을 ‘굴비 엮듯’ 줄줄이 누리는 것이다. 카드사 중엔 KB국민카드에만 있는 제도다. 예전엔 고객이 알까 봐 쉬쉬했던 혜택이지만 이젠 오히려 고객들에게 널리 알리고 있는 것이다.

 최 사장은 체리피커로 인한 카드사의 손해가 생각보다 막대하진 않을 거라고 예상한다. “어느 날 갑자기 모든 고객이 체리피커가 되진 않을 겁니다. 모바일 기술에 익숙하면서도 부지런한 고객만이 체리피킹을 하겠죠.” 어차피 못 막을 거라면 체리피커를 막으려 애쓰기보다는 아예 열어 버리겠다는 것이다.

 
 최 사장과 만났던 조규범씨 역시 “늘어나는 체리피커를 피하지 않고 적극적으로 대응하겠다는 최 사장의 ‘열린 자세’가 매우 인상적이었다”고 말했다.

 최 사장은 고객이 원하는 부가서비스를 직접 골라 연회비를 정하는 카드를 올해 출시한다는 계획도 밝혔다.

예컨대 주유 할인은 연회비 1000원, 약국 할인 연회비 5000원 등 부가서비스마다 연회비를 매긴 뒤 고객은 원하는 것만 골라 담을 수 있게 하는 것이다. 중간에 부가서비스를 얼마든지 바꿀 수 있기 때문에 불필요한 카드 발급이 줄어든다.

그는 “창구에선 카드 판매가 복잡해진다며 다소 부정적이지만 고객 선택폭을 넓히는 방향으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세상을 여는창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