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여는창

2년만의 방송출연 자밀화 급노화…그동안 대체 무슨일?

자밀라의 변화된 외모가 시선을 끌고 있다.


지난 22일 방송된 MBC '주병진의 토크 콘서트' 글로벌 미녀 특집에서는 예전 '미녀들의 수다'에 출연해 인기를 끌었던 자밀라, 비앙카, 에바, 크리스티나, 사유리 등이 출연했다.


오랜만의 방송출연에 녹화장은 시종일관 화기애애했다. 그러나 이날 2년만에 방송에 출연한 자밀라의 급격히 노화된 모습이 시선을 끌었다.


이에 방송을 접한 시청자들은 “예전의 자밀라는 어디로 갔나요?”, “내가 알던 자밀라가 아니네요”라는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자밀라 2년 사이 달라진 외모…네티즌 "조금 늙은 듯" 


2년 만에 방송에 나타난 우즈베키스탄 출신 방송인 자밀라가 달라진 외모로 네티즌의 눈길을 끌었다.

자밀라는 22일 방송된 MBC ‘주병진 토크 콘서트’에 오랜만에 모습을 드러냈다. KBS2 ‘미녀들의 수다’ 출신인 자밀라는 지난 2년간 두바이에 있었다며 자신의 근황을 전했다.


자밀라는 늘씬한 몸매와 커다란 눈망울, 오똑한 코와 검은색 긴 머릿결 등 여전히 아름다운 모습으로 출연자들의 질투를 자아냈다.

그러나 2년전과 비교하면, 눈가의 주름과 탄력을 잃은 피부 등 노화가 진행된 듯 했다. 이 때문에 네티즌들은 “못 본 사이에 조금 늙은 것 같다”, “두바이에서 많이 고생했나?” 등의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자밀라는 2년 전 KBS ‘미녀들의 수다’에 출연했을 당시 ‘미수다 최고의 미녀’로 인기를 끌며 ‘교태밀라’, ‘군통령(군인들의 대통령)’이라는 별명까지 얻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세상을 여는창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