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여는창


여성 암벽등반가 김자인(23·고려대, 노스페이스 클라이밍팀)이 독특한 콘셉트의 패션화보를 찍었다.

소속사 ㈜올댓스포츠는 "김자인이 최근 패션지 하퍼스 바자와 화보 촬영 및 인터뷰를 진행했다"고 19일 밝혔다.

화보 속 김자인은 매혹적인 블랙 드레스에 하이힐을 신은 채 아찔하게 높은 암벽 홀드에 매달리며, 액션 영화의 한 장면을 연상케 하는 강렬하면서도 고혹적인 장면을 연출했다.

촬영은 실내 암벽등반장에서 진행됐으며, 김자인은 경기복이 아닌 긴 드레스를 입고 어려운 클라이밍 동작을 거침없이 선보여 스태프들의 감탄을 자아냈다는 후문.

인터뷰에서 그는 암벽등반가로서 느낀 스포츠 클라이밍의 매력과 대중화에 대한 강한 희망과 의지, 새해 계획 등을 밝혔다.

김자인은 현재 스포츠 클라이밍 리드부문에서 세계랭킹 2위를 기록 중이다. 지난해 월드컵 대회 6개를 석권, 세계 1위 탈환을 노리고 있다.

그는 "평소 운동만 하는 내 모습과는 전혀 다른 모습에 어색하기도 했지만, 예전에는 할 수 없었던 색다른 경험이어서 즐거운 마음으로 촬영에 임했다"고 패션화보를 촬영한 소감을 밝혔다.

김자인의 패션화보는 하퍼스 바자 2월호에 수록된다



 

 


‘암벽 여제’ 김자인, 패션지 화보 공개

스포츠 클라이밍 여제 김자인(23?고려대?노스페이스 클라이밍팀)의 색다른 모습이 패션지 화보를 통해 공개됐다.

올댓스포츠는 김자인이 ‘하퍼스 바자(Harper’s Bazaar)’와 화보 촬영 및 인터뷰를 진행해 2월호에 게재됐다고 밝혔다. 패션잡지 화보 촬영은 김자인이 국내 여성 스포츠 클라이머 가운데 처음이다.

김자인은 매혹적인 블랙 드레스에 하이힐을 신은 채 아찔하게 높은 암벽 홀드에 매달려, 액션 영화의 한 장면을 연상케 하는 강렬하면서도 고혹적인 장면을 연출했다. 실내 암벽등반장에서 진행된 화보 촬영에서 김자인은 경기복이 아닌 긴 드레스를 입고 어려운 클라이밍 동작을 거침없이 선보였다. 클라이머로서의 매력은 물론 여성으로서의 아름다움까지 발산했다.

김자인은 인터뷰를 통해 클라이머로서 느낀 스포츠 클라이밍의 매력과 대중화에 대한 희망, 그리고 2012년의 계획을 전했다. 스스로를 다스리며 자신의 분야에서 최고가 된 김자인은 스토리와 한 컷의 강렬한 화보를 통해 새해를 시작하는 팬들에게 다이내믹한 메시지를 전달할 것으로 보인다.

현재 스포츠 클라이밍 리드부문에서 세계랭킹 2위를 기록중인 김자인은 지난해 월드컵 대회 6개를 석권했다. 세계 1위 탈환을 노리고 있는 김자인은 “평소 운동만 하는 내 모습과는 전혀 다른 모습에 어색하기도 했다. 그러나 예전에는 할 수 없었던 색다른 경험이어서 즐거운 마음으로 촬영에 임했다”며 “많은 스텝들이 도와주셔서 무사히 촬영을 마칠 수 있었고, 원래 내 모습보다 훨씬 더 예쁜 사진이 나온 것 같아 도와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하다는 말을 꼭 전하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세상을 여는창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